화이자-바이오앤텍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사망사고가 잇따르면서 ‘화이자 백신을 맞아도 되나’하는 의구심이 나오고 있다. 화이자가 만든 코로나19 백신. 사진=pixabay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7월 26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 약 1만3000개소에서 55세 이상~59세 이하 대상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7월 23일 0시 현재 50대 연령층 약 740만 명 중 약 600만 명이 예약을 완료, 예약률은 80.9%를 기록했다.

55~59세 연령층의 예약률은 84.2%로, 총 299만8811명이 예약을 완료했다. 50~54세 연령층의 예약률은 78.0%로, 총 299만7152명이 예약을 마쳤다.

50대 연령층 접종은 mRNA 백신 2종(화이자, 모더나)을 사용하며, 특히 7월 26일부터 31일까지 시행되는 55~59세 연령층의 접종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은 화이자, 그 외 시도는 모더나로 접종할 예정이다.

다만, 수도권 내 위탁의료기관 중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는 기관(약 250개소)의 경우에는 모더나 백신을 활용한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사전예약을 완료하신 분들께서는 예약하신 일시에 위탁의료기관을 방문해 예방접종을 받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7월 24일 오후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므로 아직 예약을 완료하지 못한 경우 예약기간 내 예약을 완료해 접종받을 수 있다

.

한편,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접종간격이 각각 21일(3주)과 4주로 규정되어 있으나, 의료기관별 접종여건 및 피접종자의 개인 사정 등에 따라 필요한 경우 최대 6주 이내에 접종이 가능하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7월 26일부터 시작하는 화이자 백신 접종자부터 한시적으로 8월까지는 2차 접종예약을 4주를 기준으로 적용하기로 심의했다.

mRNA 백신 접종간격을 의료기관별 접종여건 등에 따라 최대 6주 범위에서 조정 가능하도록 한 첫째 이유는 피접종자와 의료기관의 접종편의를 고려, 피접종자의 개인사정(당일 건강상태, 출장·시험 등 일정), 의료기관의 접종여건(다른 백신의 기존 예약건 등) 등으로 불가피하게 2차접종일의 조정이 필요한 경우 상황에 맞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7월 26일부터 8월까지 mRNA 1차접종 시 2차접종 예약을 4주 기준으로 적용해 안내된다. 안내된 기일에 2차접종이 어려운 경우 개별적으로 예약한 의료기관에서 예약일시를 변경 가능하다.

이는 당초 50대 연령층 등은 모더나 백신으로 예약을 실시해 2차접종일이 4주 후로 잡혀 있으나, 화이자 백신이 추가됨에 따라 예약일을 3주 후로 일괄 변경할 경우는 현재 진행 중인 의료기관의 전체 예약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미 예약한 대로 4주 간격 접종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다.

이미 화이자 백신 1차접종을 마친 경우 안내된 대로 3주 간격이 유지되며, 7월 28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초중등 교직원,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등에 대해서는 학사일정 등에 차질이 없도록 3주 간격을 유지한다.

추진단은 “접종기관별 예약 대비 세부적인 공급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50대 연령층 약 740만 명의 접종을 안정적으로 시행하기 위해 mRNA 백신의 2차접종일 기준 조정에 대해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