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청장 “60세 이상 고위험군 등 추가접종 12월까지 완료”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7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권고에 따라 현재 기본접종 완료 후 6개월로 되어 있는 추가 접종 간격을 60세 이상 고령층, 요양병원 등을 포함한 감염취약시설의 대상자, 의료기관 종사자, 기저질환자 등은 4개월로 단축하고 50대 연령층과 우선접종 직업군에 대해서는 5개월로 단축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러한 결정은 최근 역학 상황에 대한 분석과 백신별 항체가 분석 및 국외 사례 등을 근거로 전문가 자문 위원회 심의를 거쳐서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청장은 “우리나라는 예방접종이 78.4%로 높은 수준이지만 상반기에 우선 접종한 고령층의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기본접종 완료 4개월 이후부터 돌파감염의 증가세가 뚜렷해지는 것을 확인했다”며 “또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백신의 중화기능이 감소하고 접종완료 후에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항체가가 감소해 추가접종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중심으로 돌파감염이 증가하고 있고, 이로 인해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증가하고 의료대응체계의 부담 또한 커지고 있다.

정 청장은 “본격적인 겨울철이 시작돼 감염위험이 더욱 증가하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 60세 이상의 고위험군 등 추가 접종 간격을 4개월로 단축해 12월까지 추가 접종을 완료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참고로 추가 접종을 가장 먼저 실시한 이스라엘의 실제 접종 사례 분석 결과를 보면 접종 후 12일이 경과한 추가 접종 완료자는 기본접종만 받은 기본접종 완료자에 비해서 확진율은 10분의 1로 중증화율은 20분의 1로 감소하는 것을 보고했다고 정 청장은 전했다.

또한 화이자 백신의 추가 접종 부작용은 기존의 2차 접종과 유사한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추가 접종 간격 단축을 통해 12월까지 추가 접종 대상자의 규모가 총 1378만 4000명으로 확대됐으며 현행 6개월 기준에 대비해서는 819만 명이 추가됐다.

요양병원, 의료기관 등 자체적으로 접종을 시행하는 기관은 오늘(17일)부터 바로 4개월의 단축 기간을 적용해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며, 보건소의 방문 접종팀 등의 방문접종이 필요한 감염취약시설은 일정을 조정해 접종을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정 청장은 “사전예약을 통해서 개별 접종을 하는 분들은 접종이 가능한 시기의 2주 전부터 안내를 드릴 예정이며 사전예약누리집을 통해 예약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신속한 접종을 원하는 분들은 22일부터 잔여백신을 이용해 추가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