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3차 접종군, 미접종군 비해 중증감염 예방효과 100%”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13일 “중증 위험은 미접종군에 비해서 2차 접종완료군이 92.3% 낮게 나타났고, 3차 접종군의 중증감염 예방효과는 100%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김 반장은 방역당국이 분석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의 효과를 언급하며 “3차 접종을 할 경우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중증·사망 위험을 크게 줄여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력에 따른 중증 진행 위험을 분석한 결과, 3차 접종 후에는 확진되더라도 미접종 상태에서 확진 시보다 중증·사망으로 진행할 위험이 92.9% 낮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접종자가 확진될 경우 중증화율은 4.5%인 반면, 3차 접종 후 확진자는 0.32%로 미접종자가 확진 시 3차 접종까지 완료한 확진자에 비해서 중증화율이 약 14배 높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과는 3차접종까지 완료하게 되면 미접종 및 2차접종까지 완료한 경우에 비해 감염 및 중증예방 효과가 보다 크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다.

또한 2차접종 후 확진군도 미접종 후 확진군에 비해 그 위험이 79.8% 낮게 나타났는데, 이를 통해 예방접종 후 확진되는 경우에도 접종자의 중증위험이 미접종자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것이다.

특히 3차접종까지 마친 경우에는 2차접종까지 시행한 경우에 비해 중증진행 예방효과가 더 크다는 점이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그리고 60세 이상 고령층의 3차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전체 확진자 중 60세 이상 비중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며, 중증·사망 예방과 방역·의료체계의 부담 완화로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요양병원과 시설 관련 감염도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는데, 12월 3주 대비 1월 1주에는 2.5%p가 감소했다.

요양병원과 시설 등 입원·입소·종사자는 우선적으로 3차접종을 실시했던 대상군으로 현재 3차접종률이 95.4%로 매우 높으나, 지난해 12월 요양병원·시설 확진자 중에서는 3차접종률이 29.9%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져 3차 미접종자의 신속한 3차접종이 요구된다.

아울러 60세 이상 확진자의 감염경로 중 의료기관 관련 감염도 해당 연령층의 3차접종률이 상승함에 따라 지난해 12월 3주 대비 올해 1월 1주에는 2.0%p 감소했다.

한편 김 반장은 “사회활동이 가장 활발할 18~59세 연령층은 감염에 노출되거나 전파 가능성이 높고, 특히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세에 있는 상황임을 고려할 때 신속한 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3차 접종 대상은 사전예약 누리집을 통해서 예약을 하시고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접종을 받아주시기 바란다”면서 “예약한 날짜에 접종을 받지 못했다면 의료기관에 직접 연락해 취소 후 다시 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에 외국인 확진자 발생 비중이 2주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불법체류자라도 예방접종으로 인한 불이익은 없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3차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