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불청객 ‘춘곤증’, 봄나물로 물리쳐요”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겨울 동안 활동이 줄었던 인체의 신진대사 가능들이 봄이 되어 활발해지면서 졸리거나 자주 피로를 느끼는 등 춘곤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본인의 체력에 맞추어 규칙적이고 적당한 운동을 하거나 영양소의 보고인 제철 봄나물로 춘곤증을 이겨보는 것은 어떨까. 입맛 살리고 건강에도 좋은 영양 만점 봄나물을 소개한다.

1. 쑥

우리에게 친숙한 쑥은 오래전부터 식재료와 약재로 이용되어 왔다.

동의보감을 보면 맛이 쓰며 맵고 성질이 따뜻해 오장의 좋지 않은 기운과 풍습을 다스려 장기 기능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여 피로 해소에 좋고, 된장을 풀어 냉이를 넣어 끓인 쑥국은 맛과 향, 영양이 뛰어나며 춘곤증을 이기는 데 도움을 준다.

2. 냉이

특유의 향긋한 향이 나는 냉이는 봄의 대표적인 식재료로, 비타민A, B 1, B2, C 가 풍부하게 들어 있다. 또한 단백질 함량이 높고, 칼슘 · 철분 · 인 등이 많아 혈관 건강에 도움을 준다.

냉이는 생으로 먹어도 좋지만 소금을 넣은 물에 데치면 씁쓸한 맛이 조금은 사라져 더 맛이 있다. 너무 오래 삶으면 물러져서 색이 변해 식감이 떨어지므로 살짝 데치는 게 좋다.

3. 달래

쏘는 매운맛과 향이 있는 달래는 맛이 마늘과 비슷한데, 매운맛을 내는 알리신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어 혈액순환 개선에 도움된다.

또한 이른 봄의 달래는 비타민A 부족으로 나타나는 면역력 약화, 비타민 B1·B2 부족으로 나타나는 입술 건조, 비타민C 부족으로 나타나는 잇몸 부종 예방에 도움 된다.

감기, 비염 등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고 불면증과 식욕 부진을 개선하는 데 좋다.

달래를 먹을 때는 데쳐 먹기보다 생으로 먹는 것이 더 좋다. 그래야 영양소가 덜 파괴되어 겨울철 부족해진 비타민을 달래로 달랠 수 있다.

4. 두릅

독특한 향이 있어서 산나물로 먹으며, 우리가 쉽게 구입하기 쉬운 두릅은 두릅나무의 어린순을 꺾은 것으로 노화 방지에 좋은 셀레늄 함량이 100g당 3.85㎍으로, 산나물 중에서도 많은 편이다.

비타민B, 비타민K, 비타민C, 엽산 등 미네랄이 골고루 함유돼 있어 겨우내 떨어진 면역력을 높여 주고, 피로를 풀어 주며 몸에 활력을 준다. 그리고 춘곤증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준다.

두릅의 쓴맛을 내는 ‘사포닌’ 성분은 활력을 높이고 피로를 푸는 데 효과가 크며 혈액순환을 촉진한다.

살짝 데쳐 물에 잠깐 우린 뒤 초고추장을 찍어 먹으면 입맛을 돋운다.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튀겨 먹어도 좋다.

5. 미나리

건강 채소로 인기를 끄는 미나리는 특유의 향긋함과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한 미나리는 특히 해독작용이 뛰어나 체내 중금속이나 각종 독소를 배출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특히 간 기능 개선에 좋고 숙취 해소에도 효과가 있다.

미나리에는 들어 있는 식물성 색소 물질인 케르세틴은 항산화 작용으로 산화물질로부터 신체를 보호해 주고, 봄철 나른해지는 몸에 활력을 준다.

뿐만 아니라 칼륨 · 칼슘 · 철도 풍부하고, 시력·면역력을 증진시키는 비타민A는 배추보다 많이 들어 있다.

6. 취나물

취나물은 비타민A와 칼륨이 풍부한 알칼리성식품으로, 체내 염분을 배출하는 데 도움된다.

100g당 칼슘이 124mg 들어 있어 골다공증 환자나 성장기 아이에게 좋다. 또한 감기·인후염·두통에 한약재로도 쓰인다.

취나물에는 수산(蓚酸, Oxalic acid)이 많아 몸속 칼슘과 결합해 결석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생으로 먹지 말고 가능하면 데쳐 먹는 것이 좋다.

다만, 너무 오래 담가두면 수용성 영양소가 파괴되므로 주의가 필요하고, 데칠 때 소금을 약간 넣으면 비타민C 손실을 막을 수 있다.

도움말=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관련기사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