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1월 6일 DMZ 평화의길 통일걷기 제3차 동서횡단행사 발대식에 참석하여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정부가 ‘디엠지(DMZ) 평화의 길’ 강화, 김포, 고양, 파주, 화천, 양구, 고성 등 7개 테마노선을 개방한다.

정부는 오는 20일부터 ‘디엠지(DMZ) 평화의 길’ 7개 테마노선의 문을 열고 11일부터 온라인 사전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개방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 방침에 따라 그동안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위축된 지역관광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디엠지(DMZ) 평화의 길’ 테마노선은 비무장지대 접경지역 10개 지자체 노선으로 조성됐다. 2019년 4월부터 3개(파주, 철원, 고성) 노선을 시범적으로 개방해 관람객 1만 5000여 명이 방문하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으나, 그해 9월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운영을 중단했다.

이번에 문을 여는 ‘디엠지(DMZ) 평화의 길’은 노선 정비와 철새 보호 등을 위해 3개 노선(연천, 철원, 인제)을 제외한 7개 노선이다. 특히 파주와 고성 노선의 재개방과 함께 강화, 김포, 고양, 화천, 양구 5개 노선을 처음 선보인다.

새로 선보이는 ▲강화노선은 강화전쟁박물관→강화평화전망대→의두분초 →(도보 구간, 1.5km)→대룡시장 ▲김포노선은 김포아트홀→시암리철책길→(도보 구간, 4.4km)→애기봉평화생태공원 전시관→(도보 구간, 0.4km)→전망대 ▲고양노선은 고양관광정보센터→행주산성역사공원→(도보 구간, 1km)→행주나루 터→장항습지탐조대→(도보 구간, 2.5km)→통일촌군막사 ▲화천노선은 화천읍배수펌프장→평화의댐안내센터→북진로→양의대습지→(도보 구간, 2km)→오작교 ▲양구노선은 금강산가는길안내소→두타연→금강산가는길통문→(도보 구간, 2.7km)→삼대교통문이다.

재개방하는 ▲파주노선은 임진각→통일대교입구→도라전망대→철거GP(철새 보호를 위해 도보 구간 제외) ▲고성노선은 A코스/고성통일전망대→(도보 구간, 2.7km)→금강통문→금강산전망대, B코스/고성통일전망대→금강산전망대(도보 구간 없음)이다.

이번에 개방하는 7개 테마노선은 모두 무료로 운영한다.

참가자는 11일부터 한국관광공사 ‘디엠지(DMZ) 평화의 길’ 누리집(www.dmzwalk.com)과 걷기 여행길 정보제공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 ‘두루누비’를 통해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관광객 안전을 위해 도보 구간과 차량 이동 구간으로 구분하며, 다만 파주 구간의 경우 철새 보호를 위해 도보 구간을 제외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관광객을 보호하고 안전한 여행을 보장하기 위해 백신접종 완료자와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자(방문일 기준 3일 이내)에 한해 7개 테마노선 이용을 예약할 수 있다. 아울러 정부는 방역용품 비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안내, 운행차량 정기 소독 등을 통해 모든 현장을 철저하게 방역할 계획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