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6월 8일부터 정상화된다. 사진=국민소통실

[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축소됐던 인천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6월 8일부터 정상화된다.

국토교통부는 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지난 2020년 4월부터 시행 중인 인천국제공항의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 수 제한(슬롯제한)과 비행금지시간(커퓨·Curfew)을 2년 2개월만에 해제한다.

인천국제공항의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 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0대로 축소됐지만 8일부터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40대로 늘어난다. 오후 8시부터 다음달 오전 5시까지인 비행금지시간도 사라져 인천공항이 24시간 운영된다.

국토부는 “항공편 공급이 원활해지고 다양한 항공 스케줄도 조속히 회복될 예정으로, 휴가철 국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다양한 해외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선 운항 규모도 애초 계획보다 빠르게 확대된다.

국토부는 당초 국제선 운항 규모를 매월 주당 100~300회씩 단계적으로 늘려 연내 국제선 운항을 코로나19 이전의 50% 수준까지 회복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급격히 증가한 항공수요와 국내외 코로나19 안정세 등을 고려해 운항 규모를 신속히 확대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국토부는 6월의 국제선 증편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주 130회 늘어난 주 230회 증편한 데 이어 8일부터는 증편규모 제한 없이 항공 수요에 따라 항공편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항공업계 회복과 항공권 가격 안정은 물론, 항공권이 부족해 해외 경제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글로벌 기업들의 애로도 해소될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하고 있다.

승객들의 신속한 입국을 위해 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국방부 등에서 안내·질서유지 인력을 지원하고 국토부는 신속한 검역 심사가 가능한 ‘Q-코드’ 이용률을 높여 입국객 증가에 따른 공항 혼잡도를 관리할 예정이다.

‘Q-코드’는 입국시 필요한 PCR 음성확인서, 건강상태 질문서 등 검역정보를 출발지에서 온라인으로 사전에 입력하는 시스템으로 사용 시 공항에서의 검역 소요시간 60초에서 30초로 줄어든다.

아울러 이날부터 객실 승무원 보호장비 착용 및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등의 규제도 해제된다.

국토부는 이처럼 항공 규제를 개선하면서도 항공사를 통해 비행기 탑승 전 PCR 검사 음성확인서 확인 절차를 철저히 실시하는 등 신종 변이의 국내유입 등에 대응할 방침이다.

원희룡 장관은 “최근 항공권 가격이 너무 비싸졌고, 그조차 구할 수 없어 꼭 필요한 해외출장이나 친지방문도 어려워졌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코로나19 항공규제로 항공사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도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데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통해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과 불편을 해소하고 항공업계가 다시 비상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