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을 위한 투자유치 피칭대회인 ‘쇼케이스 데이’의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31일 밝혔다.

‘쇼케이스 데이’는 우수한 제품이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제품홍보와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해 기업가형 소상공인으로 육성하는 국내 최초의 소상공인 투자유치 피칭 대회이다.

피칭이란 아이디어나 사업아이템, 비즈니스 모델, 상품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던지는'(pitching) 프레젠테이션을 말한다.

이번 행사는 예선(서류평가), 본선(발표평가), 최종 결선리그로 이뤄지며 결선 진출팀에게는 약 2개월 동안의 ‘4-STEP 성장 패키지 프로그램(사업모델·발표스킬·브랜딩·네트워킹)’을 제공해 투자유치 역량강화를 지원한다.

결선리그에서는 투자 IR 발표를 비롯해 제품전시, 라이브커머스, 투자자와의 네트워킹 등의 행사를 동시 개최한다.

우수팀에게는 총 3000만원 상당의 상금과 소진공 및 희망재단 지원사업 참여기회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네이버, 와이앤아처(주)가 쇼케이스데이에 참여해 우수기업 대상으로 투자상담 등도 진행할 예정이며 A-STREAM(와인앤아처가 주최·주관하는 글로벌스타트업 컨퍼런스로 투자밋업 및 글로벌네트워크 기회 제공) 출전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은 중기부의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졸업생, 생활혁신형지원사업 수혜자, 역량강화(컨설팅)사업 수혜자 및 창업 5년 이내의 일반 소상공인이면 가능하다.

모집은 다음달 1일부터 30일까지이다.

참여 관련 상세 내용과 접수는 중소상공인희망재단 누리집(www.heemangfdn.or.kr)에서 가능하며 기업마당(www.bizinfo.go.kr)에서도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에는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163개 업체가 예선에 참여해 9개 업체가 결선에 올라 18: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박치형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소상공인만의 창의적 제품과 서비스의 가치가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가려졌다”며 “IR피칭을 통해 소상공인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해 유니콘 기업이 될 수 있다는 자긍심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