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 슈나이스 목사(오른쪽)와 기요코 사쿠라이 여사. 사진=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3·1구국선언, 민청학련 사건, 5·18민주화운동 등 1970~80년대 한국의 민주화운동을 해외에 알려 도왔던 파울 H. 슈나이스(Paul Heinrich Schneiss, 독일 바덴시기독교교회) 목사가 11일 새벽 향년 89세로 소천했다고 밝혔다.

1933년 중국에서 선교사의 아들로 태어난 파울 슈나이스 목사는 독일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1958년 일본으로 파견돼 1970년부터 독일 선교단체인 동아시아선교회(DOAM, Deutsche Ostasienmission) 소속으로 활동했다.

그는 1970년대 유신 시절부터 한국의 민주화운동을 해외로 알리며 지원했다. 특히 1973년 3·1민주구국선언과 1974년 민청학련 사건 관련 재판에는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빠짐없이 참관해 당시 피해자들에게 용기를 주는 한편, 정부를 향해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또 1975년 일본의 월간지 세카이(세계)에 연재된 ‘한국으로부터의 통신’을 위해, 한국에서 비밀리에 자료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1978년 한국 정부로부터 강제 출국당하자 부인 기요코 사쿠라이 여사가 슈나이스 목사 대신 한국과 일본을 오갔으며, 부인과 자녀들을 통해 한국의 상황을 파악한 그는 독일 NDR 방송 도쿄지국을 찾아가 위르겐 힌츠펜터 기자에게 광주 취재를 요청해 5·18민주화운동의 영상은 세계로 알려졌다.

파울 슈나이스 목사는 이후 2011년 오월어머니상을 수상하고, 5·18언론상 공로상(2021년)에 이어 2021년 정부에서 민주주의 발전 유공 국민포장을 받았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파울 슈나이스 목사는 1970~80년대 엄혹했던 군사정부 시절, 많은 어려움을 감수하면서도 꾸준히 한국의 민주화운동을 지원하고, 세계에 알려낸 인물”이라며 ”한국의 민주주의를 위한 그의 헌신에 감사하며, 평화와 정의는 함께해야 한다던 그의 뜻을 이어나가겠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