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앞으로 매년 저소득 국가유공자 300명에게 초음파와 내시경 등 1인당 50만원 상당의 무료 건강검진 서비스가 지원된다.

국가보훈처는 4일 서울 광화문 한국의학연구소(KMI) 재단본부에서 KMI와 이러한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해마다 국가유공자 본인 중 생활이 어려운 300여명을 선정해 KMI 전국 7개 건강검진센터(광화문·여의도·강남·수원·대구·부산·광주)에서 1인당 50만원, 모두 1억 5000만원 상당의 무료 건강검진 서비스가 제공된다.

국가에서 진행하는 건강검진과 달리 초음파 및 내시경 등 23개 종목, 68개 검사항목이 포함돼 정밀한 검진이 가능할 전망이다.

두 기관은 업무협약 후 관할 보훈관서-지역센터 간 협의를 거쳐 건강검진대상자 선정을 마치고 3~5월 중 건강검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지난 2002년부터 한국건강관리협회와도 업무협약을 맺어 매년 6월 호국보훈의 달에 협회 소속 전국 16개 지부에서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에게 무료 건강검진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까지 9만 2000여 명에게 무료로 건강검진을 지원했다.

이남우 보훈처 차장은 “국가유공자의 급격한 고령화로 국가에서 실시하는 기본 건강검진에 한계가 있었으나 복부초음파 등 정밀검사가 추가돼 질병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국가보훈대상자들이 건강하고 품격 있는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맞춤형 의료복지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