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세계적 스카 밴드인 킹스턴 루디스카도 대학로센터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서울문화재단이 5월 가정의달을 맞아 어린이와 가족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을 5월 5일 시민청· 연희문학창작촌· 금천예술공장 등 재단이 운영하는 공간 9곳에서 동시에 선보인다. 모든 공연은 무료.

이번 무대는 서울문화재단이 한 달에 한 번, 첫째 주 목요일마다 선보이는 예술공감 콘서트인 ‘서울 스테이지11(Seoul Stage eleven)’의 하나로 열린다. 재단은 평소 예술가의 창작활동(레지던시) 등을 목적으로 운영해 시민의 방문 기회가 적었던 창작공간을 무대로 활용해 지난달부터 다채로운 공연을 펼쳐왔다.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클래식부터 북콘서트, 서커스코미디쇼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풍성

5월에는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어린이를 위한 클래식 앙상블 연주 △아동문학가의 작품 낭독과 음악이 어우러진 야외 북 콘서트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저글링 퍼포먼스와 마임이 어우러진 서커스 코미디 등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풍성한 프로그램 등을 준비했다.

시민청(중구 세종대로 110) 지하 1층 활짝라운지에서는 작곡가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를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각색한 클래식 공연을 선보인다. 예술단체 ‘오르아트’가 바이올린, 첼로, 플루트 플롯, 클라리넷, 피아노 등 다양한 악기 연주로 동물의 움직이는 모습과 소리를 표현하고, 어린이 맞춤 해설을 더 해 호기심과 상상력을 불어넣는 시간을 선사한다. ‘블록 쌓기’, ‘낚시왕’ 등 온 가족이 직접 체험하며 즐길 수 있는 어린이날 상설 체험이 함께 열린다.

연희문학창작촌(서대문구 증가로2길 6-7) 야외무대 ‘열림’에서는 아동문학가가 자신의 작품을 직접 낭독하고, 하모니카·피아노 연주가 어우러지는 북 콘서트가 펼쳐진다. 연희문학창작촌 입주 작가이자 2018년 사계절문학상을 수상한 아동문학가 정은과 아동문학가 강벼리가 참여하며, 세계 1위 하모니시스트 박종성과 장르를 넘나들며 왕성한 활동을 하는 피아니스트 조영훈이 섬세한 연주를 더 할 예정이다.

금천예술공장(금천구 범안로15길 57)의 야외마당에서는 생동감 넘치는 저글링 퍼포먼스와 마임이 어우러진 서커스 코미디쇼가 펼쳐진다.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서커스 코미디’ 장르의 공연을 하며 저글링, 마술, 마임, 아크로바틱, 악기 연주 등 다양한 예술 장르를 선보인 팀 퍼니스트(Team Funniest)와 KBS 개그콘서트 등에서 벌룬 쇼를 진행한 벌룬데코(강쌤)가 참여해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거리 공연을 선보인다.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부터 세계적 스카 밴드 ‘킹스턴 루디스카’까지… 힙한 젊은 예술가의 무대

청년예술청(서대문구 경기대로 26-26)에서는 한국을 대표하는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와 그를 주축으로 결성된 고상지 밴드가 ‘오징어게임’의 OST와 ‘Por una cabeza’ 등을 탱고 연주로 선보인다. 21세기 포크 싱어송라이터 예람이 출연해 비올라, 기타를 연주하는 봄 향기 가득한 인디 포크 공연을 펼친다. 미디어 아티스트 아르동(남기륭)이 아티스트 공연에 맞춰 영상이 형성되는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로 더욱 풍성한 무대를 선보인다.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종로구 동숭길122)에서는 BBC 음악 전문 매체 글로벌 비츠(Global Beats)가 뽑은 세계적인 스카 밴드 7팀 중 한 팀으로 선정된 ‘킹스턴 루디스카’의 무대가 펼쳐진다. 킹스턴 루디스카는 스카-재즈, 레게, 덥 등 자메이카 음악의 근간을 존중하면서 한국 특유의 리듬과 융화를 이뤄낸 대한민국 최초 스카밴드로, 이번 공연에서는 화려한 사운드와 흥겨운 그루브를 통해 자메이카 음악의 정수를 선보이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신나는 리듬으로 날릴 예정이다.

서교예술실험센터(마포구 잔다리로6길 33)에서는 포크 싱어송라이터 김사월의 감미롭고 서정적인 어쿠스틱 공연이 선보인다. 김사월은 자기 고백적이면서도 도발적이고, 내향적이면서 통통 튀는 독보적인 음색을 지닌 아티스트로, 포크 음악을 현대적 감각으로 풀어낸다.

이 밖에도 문래예술공장(영등포구 경인로88길 5-4)에서는 직접 개량한 현대식 가야금(Genetically Modified Gayageum) 3대(쌍현금, 아랫금, 아래윗금)를 통해 신선하고 특색 있는 무대를 펼치는 가야금LAB오드리의 공연이 이어진다. 서울무용센터(서대문구 명지2길 14)는 즉흥을 콘셉트로 무용가 이윤정, 임은정과 음악가 홍초선의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펼쳐진다. 서울예술교육센터 용산(용산구 서빙고로 17)에서는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김재훈과 다이브라인 앙상블이 피아노 퀸텟 구성으로 높은 산과 푸른 바다를 만나는 여정으로 관객들을 초대할 예정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