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우수 해양관광상품 중 킹카누 체험(물길로). 사진=해양수산부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다양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

해수부는 다가오는 여름철을 맞이해 해양 관광 수요 증가에 대비하고 해양레저관광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산업 진흥에 기여하는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정책들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대표적인 관광지인 해수욕장의 밀집도를 분산시키고 안전한 이용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여름철 성수기 동안 주요 해수욕장의 혼잡도 정보를 제공한다. 밀집도가 낮은 한적한 해수욕장을 선정해 관광객들의 방문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여름철 해수욕 위주로 이용되던 해수욕장을 연중 해양관광을 즐길 수 있는 플랫폼으로 전환하기 위해 레저형, 문화형 등의 테마형 해수욕장 조성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겨울철에도 해수욕장 백사장을 눈썰매장이나 스케이트장으로 만들어 겨울 스포츠를 즐기고, 겨울바다도 감상할 수 있는 관광상품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축소 개최되거나 행사 자체가 취소된 대회·축제들을 정상화한다. 해양레저산업과 해양관광상품의 홍보를 위한 박람회와 해양레저관광을 주제로 한 축제를 열어 볼거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운동선수나 일반인들이 해양스포츠를 직접 체험하고 즐기며 능동적으로 레저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도 마련한다.

특히 올해는 빠르게 대중화되는 서핑활동의 저변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장관배 서핑대회를 양양에서 새롭게 개최한다. 오는 8월, 9월 270여 명의 서핑선수 및 동호인들이 참여하는 지역예선을 개최하고, 10월 양양 죽도해변에서 결승전을 개최해 남녀 우승자에게는 각각 30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수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방역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이달부터 허용된 관광목적 크루즈선의 무하선 입항을 시작으로 단계적인 크루즈선 운항도 정상화한다.

해외 선사 유치를 위한 포트세일즈를 실시하고,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연안크루즈 체험단을 운영해 국내외 크루즈 수요도 확보해나간다. 2년 만에 재개되는 연안크루즈 체험단은 2만 원의 경비만으로 2박3일 크루즈 프로그램을 부산 지역에서 체험하게 된다.

해수부는 섬과 섬 간을 자유롭게 오가며 바다와 섬에서 다양한 체험을 즐기는 호핑투어 등 마리나 관광 콘텐츠도 발굴할 계획이다.

올해 새로 도입된 마리나 선박 정비업 제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정비사 자격교육 체계를 마련해 운영하고, 레저 선박 제작기술의 표준화를 위한 기술개발도 추진한다.

홍종욱 해수부 해양정책관은 “바다를 방문하는 분들이 다채롭게 해양레저스포츠와 관광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많은 기회를 만들겠다”며 “많은 분들이 바다를 방문해 건강한 일상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