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8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음식점 100곳을 발굴, ‘남양주 안심식당’으로 선정했다.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8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음식점 100곳을 발굴, ‘남양주 안심식당’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안심식당’이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외식 기피 현상이 심각한 상황에서 방역 및 위생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안전한 음식문화를 정착시켜 시민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인증하는 제도이다.

남양주시는 지난해부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업소를 발굴해 ‘남양주 안심식당’으로 지정 관리해 오고 있으며,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식당에 ‘남양주 안심식당’ 표지판을 부여하고 있다.

안심식당 지정조건은 종사자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및 주기적 소독 환기, 음식 덜어먹기 적극 실천(떠먹는 국자, 개인접시 제공 등), 위생적인 수저관리(개별포장, 개인수저 사전 비치 등), 남은 음식 재사용 안하기 5가지 항목으로, 안심식당 지정을 희망하는 업소에서 신청서를 제출하면 현장조사 및 평가절차를 거쳐 자격조건을 충족한 경우 안심식당으로 지정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방역수칙 및 위생을 철저히 준수하는 업소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안심식당으로 지정할 예정이며,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업소는 남양주시 홈페이지 및 카카오맵, 티맵,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를 활용하여 적극 홍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심식당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남양주시 위생과(☎590-8859, 590-2237)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