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인문학, 깊이 있는 가치를 함께 나누다’
남양주시, REMEMBER 1910에서 시민 대상 「평화 강연회」 실시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5일 남양주시 대표 역사 공간인 REMEMBER 1910에서 [리멤버N클래스] 「평화 강연회」를 실시했다.

소규모 인문학 강연회로 진행된 「평화 강연회」는 평소 쉽게 생각해 보지 않았던 평화, 통일, 폭력에 대해 인문학적 관점에서 고민해 보고, 생각의 다양성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강연에는 시민 약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모두가 모두로부터 배우는 평화’를 주제로 한 피스모모 문아영 대표의 강의와 함께 남양주시 문화예술과 김규원 학예사의 역사 체험 투어 ‘REMEMBER 1910 공간 여행’이 진행됐다.

강연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어렸을 때는 평화에 대해 그림을 그리고 글짓기도 했었는데 성인이 되고 나서는 따로 생각해 보지 않았던 것 같다. 오늘 시간을 내서 참석하게 됐는데 ‘평화=통일’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난 참신한 강연이었고, 이런 인문학적 강의를 더욱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됐으면 좋겠다.”라며 “REMEMBER 1910 도슨트 해설을 통해 공간의 의미와 이석영 선생의 희생에 대해 더욱 깊이 있게 알게 됐다. 아이들과 함께 나중에 꼭 방문해야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시는 앞으로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인식 확대를 위해 더욱 다양한 교육 및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