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市, 국내 최초 ESG 행정 철학과 메타버스를 지방행정에 도입…메타시티 도약 초석 놓아
– 메타버스 연계한 실질적 ESG 정책 과제 발굴 노력으로 환경혁신 달성과 도시 지속 성장의 꿈 실현 목표

전 세계적 이상기후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 패러다임 변화로 ESG와 메타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7일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메타시티포럼(상임대표 김인환)과 함께 ‘2021 글로벌 ESG 메타시티 서밋’을 개최했다.

이번 서밋에는 국내외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세계적 빅 트렌드인 ‘ESG(환경 Environment·사회 Social·지배구조 Governance)’와 ‘메타버스(현실의 물리적 세계를 초월해 시간·장소 제약 없는 디지털 환경의 3차원 가상 세계)’를 공공영역에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며, 더불어 지속 가능한 도시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등 지방행정의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메인 스피치로 나서 메타버스와 블록체인에 대해 강연한 세계적 IT리더이자 <블록체인 혁명>의 저자 돈 탭스콧(Don Tapscott)은 큰 주목을 받았다. 이후 메타시티포럼(김인환 상임대표), NH농협은행(이상래 부은행장),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리아(김인숙 대표), IFTF EML(토시 앤더스 후 연구소장)이 메타버스로 변화되는 세상과 실제 활용사례, 공공 ESG에서 메타버스의 역할 등을 주제로 다뤄 미래 지향적 가치와 비전을 시민들과 공유했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은 영상으로 행사 개최를 축하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문명 발전으로 얻게 된 우리 삶의 편리함은 결코 공짜가 아니며, 환경은 대체 불가능한 공공재임을 명심해야 한다. 탄소중립 실현을 통한 환경과의 동행, 지속 가능한 도시 성장의 해답을 찾을 수 있는 메타버스를 통해 디지털 공간에 사람이 살아갈 환경을 구현하고, 우리 삶의 많은 부분을 메타버스 세계로 이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남양주시는 ESG 행정의 철학과 메타버스 기술을 행정에 선제적으로 도입해 새로운 행정 생태계를 만들어 시민 모두가 체감하는 환경혁신을 이루고, 삶의 질 향상을 이룰 다양한 가능성과 해법을 찾고자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시는 향후 각계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메타버스와 연계한 새롭고 실질적인 ESG 정책 과제를 발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남양주시는 하천 불법 정비 및 정원화 사업을 비롯해 난개발 방지, 아이스팩 재사용, 의류 등 자원 선순환 사업, 친환경 교육 등 환경과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생활 ESG 행정을 다양한 영역에서 추진해 왔으며, 많은 시민의 관심과 열띤 참여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