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의원(민주당, 남양주병)은 지난 14일, 덕소역 KTX정차 관련해 나희승 코레일 사장과 면담을 하고 이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현재 남양주시의 인구는 73만이지만 KTX정차역은 단 한 곳도 없다. 이에 김용민 의원은 KTX신규 정차역 지정 관련해 수요 부분 및 역 간 거리 등에 대하여 강릉선 및 중앙선의 다른 역의 사례 등을 들어 문제가 없음을 주장했다.

김용민 의원은 “KTX 수요 부분은 남양주 거주 인구가 73만이고 인근 구리시와 하남미사신도시까지 합칠 경우 130만에 육박하는 배후 수요가 있기에 문제가 되지 않고 덕소역의 경우 양평역과의 거리가 30.7km로 기존 역사들의 역간 거리와 비교해도 문제 될 부분이 없다”라며 “무엇보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KTX가 정차했던 역이므로 아무런 법적, 기술적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덕소역은 강릉선과 중앙선이 모두 통과하는 역으로 선행열차를 통과시키기 위한 회피대기를 하며 이를 환산했을 때 주민들은 연평균 4일이라는 시간을 전동차 내에서 대기하는 희생을 감수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에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김용민 의원이 말한 건에 대해 기존에 인지하고 있었지만 새로이 알게 된 부분이 많았다”며 “덕소역 KTX 정차 건에 대해 신속하고 면밀하게 검토하겠다”라고 답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