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용수 남양주시장 예비후보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수석부위원장, 전 경기도의회의원)는 3월 31일 남양주시 다산동 선거사무실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남양주시장으로 출마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윤용수 남양주시장 예비후보자는 대선에서의 민주당 패배에 대한 책임을 무겁게 느끼며, 뼈아픈 패배를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윤용수 남양주시장 예비후보는 소통과 조율을 통한 민생안전이 남양주시의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하며, 이를 최우선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왕숙신도시, 양정지구의 개발사업, 지하철 연장사업, GTX 연결사업 등에 따른 가파른 성장과 변화의 중심에 있는 남양주에서 지역 간, 주민들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성장과 번영의 혜택에서 소외된 시민들이 없도록 함께 소통하고 조율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중단없이 추진하여 명실상부한 경기도 중심도시, 자족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앞서 밝힌 왕숙신도시와 양정 개발사업과 철도사업 등이 모두 문재인 정부에서 확정, 진행된 사업으로 기업유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자족도시 건설을 이루기 위해서 반드시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며, 머물고 싶은 남양주, 올 수 밖에 없는 남양주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용수 남양주시장 예비후보는 도농복합도시로 신도시와 구도시가 공존하고, 도시개발사업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주민집단민원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남양주 상황에서는 선명한 주장, 날카로운 비판, 저돌적인 추진, 특정분야 전문가 견해 등이 더 이상 리더의 능력이 될 수 없다고 선언하고,
경계가 느껴지지 않는 부드러운 소통, 신의를 지키는 사람이라는 믿음, 상대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기다릴 줄 아는 능력을 가진 윤용수 예비후보 본인이 남양주시장의 적격자라고 강조했다.

윤용수 남양주시장 예비후보는 마지막으로 남양주에 대한 깊은 애정을 나타내며,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지지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였고 남양주시민들의 사랑과 기대에 배신하지 않고 모든 일에 소통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약속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