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이 16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푸르메 종로장애인복지관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 ‘보조금24’ 전국 개통식에서 선포식 및 피켓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앞으로 거주 지역에서 제공하고 있는 혜택과 보조금서비스도 ‘보조금24’를 통해 한 번에 확인하고, 지방자치단체의 혜택까지 맞춤형으로 안내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16일 서울 종로구 푸르메 장애인복지관에서 ‘전국으로 더 넓게, 가족 확인으로 더 쉽게’를 주제로 ‘보조금24’ 2단계 서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개통한 ‘보조금24’는 ‘정부24’(www.gov.kr)에 접속하면 받을 수 있는 혜택을 한 번에 확인·신청 가능한 서비스다. ‘보조금24’ 1단계에서는 양육수당, 청년우대형 청약통장 등 중앙부처가 제공하는 1072개의 서비스 중 본인에게 맞는 362개의 보조금 서비스를 안내받을 수 있었다.

이번에 개통하는 2단계 서비스에 따라 중앙부처뿐 아니라 주민등록 상 거주 지역에서 제공하는 지자체의 혜택 6774개까지 확인할 수 있게 되며, 이 중 3277개의 혜택을 맞춤형으로 안내받을 수 있다.

그간 만 14세 미만의 자녀 혜택만 확인 가능했던 서비스 또한 동의만 있으면 동일세대 내 가족 구성원의 혜택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아울러 거동이 불편한 주민과 위기가정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보조금24’ 서비스가 제공된다.

‘찾아가는 보조금24’ 서비스는 공무원이 해당 주민과 함께 모바일 기기로 보조금24에 접속하면 주민이 받을 수 있는 보조금 혜택을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 이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는 ‘보조금24’ 2단계 서비스 개통을 계기로 국민들이 다양한 혜택을 쉽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내년도 3단계 사업에서는 공공기관·교육청 등의 서비스를 추가하고, 개별 보조금 신청 기간 전에 미리 알려 주는 서비스도 도입하기로 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국가에서 제공하고 있는 보조금 서비스는 국민이 마땅히 누려야할 권리로, 보조금24가 전국 지자체로 확대돼 국민들이 더 많은 서비스를 보다 더 편리하게 이용하게 됐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행정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개통식에서는 ‘보조금24’ 2단계 시범사업을 통해 보조금24 서비스 개선에 크게 기여한 우수 지방자치단체 12곳에 대한 표창 수여도 진행됐다.

광역 지자체에서는 충남도가, 기초 지자체에서는 충남 청양군이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