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귀농·귀촌 정책 관련 온라인 정보 분석 결과, 가장 많이 언급된 지역은 ‘전북 완주군’이었으며 ‘충북 괴산군’이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이하 농정원)이 귀농·귀촌 분야 정책 관련, 온라인 빅데이터를 통해 관심과 트렌드 변화를 분석한 결과에서다.

농정원은 2019년 1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언론, 블로그, 카페, 커뮤니티, 트위터 등 온라인에서 귀농·귀촌 관련 정책과 대국민 관심 키워드를 분석했다.

귀농·귀촌 관련, 가장 많이 언급된 지역은 전북 완주군(2208건)이었고,  이어 충북 괴산군(2007건), 충남 청양군(1990건), 경북 상주시(1732건), 전북 무주군(1687건) 등이었다.

전북 완주군은 로컬푸드 탐방, 선배 귀농·귀촌인과의 만남 등 현장 위주 교육과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귀농·귀촌 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 실행 전 도시민에게 최장 6개월 동안 농촌에 거주하면서 일자리, 생활 등을 체험하고 주민과의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새롭게 도입, 전국 88개 시군, 104개 마을에서 운영 중이다.

충북 괴산군은 직거래 쇼핑몰을 직접 운영해 귀농·귀촌인의 농산물 판로를 지원하고, 충남 청양군은 폐교를 활용한 ‘농업창업보육센터’ 조성과 임시 주거와 작목 실습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귀농·귀촌 정책에 대한 관심 이유 및 기대 관련해서는 귀농·귀촌 사전 정보(준비·계획), 정착 후 정보(소득, 일자리, 창업) 획득에 대한 키워드가 많이 언급된 것으로 분석됐다. 사전·사후 정보 획득(27%), 소득·일자리·창업(17%), 교육·실습(16%) 순이었다.

귀농·귀촌 분야 정책 관련해서 언급되는 키워드는 ‘교육·실습’(21%),에 대한 언급이 가장 높았으며, 이와 함께 ‘정착 지원’(18%), ‘청년(16%)’, ‘주거(16%)’, 일자리·창업(8%) 등 정착 여건 등과 관련된 언급이 많았다.

올해 ‘귀농·귀촌’ 관련 온라인 정보량은 5만3000여건(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2020년 대비 15% 증가했다.

사회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및 대응 체계에 집중했던 2020년의 경우 귀농·귀촌 관련 정책에 대한 언급량이 2019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드는 2021년에는 저밀도 생활, 힐링, 건강 등에 대한 관심과 함께 지역별 다양한 귀농·귀촌 정보, 지원 정책에 대한 언급이 다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농정원 귀농귀촌종합센터 조경익 센터장은 “귀농·귀촌 희망자들의 정책 수요에 발맞춰 귀농·귀촌 준비에서 정착까지 원하는 정보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귀농귀촌 통합 플랫폼 구축에 착수했다”며 “앞으로 국민 누구나 편하게 정보를 획득하고, 교육·체험을 통해 지역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