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바(그리스인 조르바)'라는 닉네임을 가진 전경무 오너 셰프. 사진=유별님

[시니어신문=유별님 기자] 서울 합정역 인근그리스 음식을 차려내는 전경무(66) 오너 셰프의 가게가 있다실내 두 벽면이 온통 그리스 풍경과 여행에 대한 만화로 장식됐고주방 옆에는 그리스 국기가 걸려 있다인테리어 톤도 그리스 국기의 블루와 화이트다전 셰프는 졸바(그리스인 조르바)’라는 닉네임으로 불린다가게 이름 역시 그릭조이(Greek joy)’실내는 음식을 먹으며 극히 그리스적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꾸몄다전경무 셰프는 이 음식점을 생업으로 정성을 다하고 있으나때로는 내면에 잠재된 꿈과 욕구 표출을 위해 외도를 하기도 한다.

전경무 오너 셰프의 가게 한 벽면. 직접 그린 그림과 여행 사진. 사진=유별님

장수 비결은 천천히, ‘슬로이즘이다

그리스 음식은 전체적으로 장수 음식이다다른 뭐가 따로 있지 않다장수하려면 당신이 차고 있는 시계를 바다에 던져버려라이카리아섬에서는 바쁘다고 하는 것이 죄다성취하겠다고 쫓아다니는 것은 운명에게 맡길 일이다장수의 비결은 천천히, ‘슬로이즘이다.”

전 셰프는 장수음식을 알아보러 갔다가 도를 닦은 듯 한 방에 깨우침을 얻었다그리스 여행기는 요리책이면서 존재의 의미와 삶의 의미 등의 생각을 표현했다평소에 깊이 생각하지 못했던 삶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회상한다.

지중해는 인류문화가 일찍부터 시작한 곳이다대서양으로 이어지는 바다로 해역 대부분이 서아시아북아프리카남유럽 등 3개의 대륙에 둘러싸여 있는 것이 특징이다기후는 온화하다여름철에는 강수량이 적고 건조하며 일교차가 크다작열하는 태양과 눈부신 바다가 대표적이다겨울철은 습하고 강수량이 많다기온이 0〬 이하로 내려가는 일이 드물다그래도 눈이 내릴 때는 있다.

지중해식 식단의 키워드는 건강 유지와 장수로 토마토올리브해산물견과류유제품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이 음식들과 붉은 포도주를 함께 장기적으로 섭취하면심장은 물론 뇌졸중이나 치매 없이 장수할 수 있다특히 노인에게는 뇌 용적 감소 비율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유튜브 ‘그릭조이TV’에서 단어 설명하는 전경무 셰프. 사진=유별님

잊었던 꿈 만화 그리고 분석하기이제 시작이다

비록 가을철 1개월 가까운 여행이었지만다녀와 3개월 정도 매주 일요일에 원고를 썼다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그림을 그리며 작업했다.

전 셰프는 무척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여행기를 내는 목적은 음식 연구가 주된 목적이고이어 나 자신을 돌아보고 삶의 기록으로 책을 남기고 싶다고 말한다.

현재는 정신분석처럼 만화를 곁들여 영어단어를 요리하듯 분석하며 쓴 영어단어 외우지마’ 개정판 원고를 준비 중이다.

전경무 셰프는 위로 상관을 두지 않고 아래로 누구를 거느리지 않는혼자 생각하고 창조하는 직업으로 셰프가 좋다, “틀에 넣지 않고 변화를 가질 수 있는 생활로 성향에 잘 맞는다고 말한다그러나 요리에 만족하지 않는다앞으로 영어단어 관련 책 10권 쓰기, 1년에 한 달은 지중해로 음식기행을 하고 지중해 음식 책 10권을 내는 일이 목표다.

전경무 셰프의 ‘그리스 음식문화기행’. 여행지 지도와 직접 그린 그림도 담았다. 사진=유별님

주 고객층은 30~40대 여성이 60%

그리스를 연상시키는 실내에서 원목 탁자에 올라온 음식은 그리스 현지 식당에서도 인기 있는 대중적 전통 메뉴인 무사카그리고 우리 입맛에 맞게 느끼하지 않도록 전 셰프가 나름 업그레이드한 수불라키도 있다그리스어로 작은 칼이란 뜻을 가진 이 음식은 미리 구워놓은 빵을 쓰지 않는다담백하고 좋은 맛을 위해 주문과 동시에 구워낸다그는 손님에 대한 서비스를 잃지 않는자신의 철학과 멋과 자부심이 대단한 오너 셰프다.

사실전 셰프는 공대를 다녔다하지만 필수과목 이외는 모두 영문과에서 공부했다졸업 후 원자력 분야 설계 엔지니어로 근무하던 28년 전영어단어 어원을 만화와 그림으로 쉽게 설명한 영어단어 책을 만들었다딸이 중학교에 들어가는 기념으로 아빠가 딸에게 주는 선물의 의미를 담아 썼다처음엔 그냥 낙서처럼 썼다캐나다 이민 후에는 영어단어의 어원에 대해 많은 서적을 읽으며 연구해 지금의 영어단어 외우지마란 책을 발간했다유튜브 그릭조이TV’를 통해 이 책의 내용대로 강의도 한다.

전경무 셰프는 “‘빵장수 야곱이란 책처럼 자기 내면을 충족시킬 수 있는혼자 창조하며 창출하는 재미를 느꼈다고 말한다.

전경무 셰프가 업그레이드한 무사카 : 그리스의 대중적 전통 메뉴로 채소, 쇠고기소스, 고소한 베샤멜소스가 조화를 이룬다. 사진=전경무

변신 위해삶의 판을 바꾸기 위한 이민

전경무 셰프의 어릴 적 꿈은 만화가와 정신분석의사였다손으로 그림을 그리거나 분필에 사람 얼굴을 작게 조각하기를 즐겼다커서도 손을 움직이는 직업을 가지려 했다.

전 셰프는 전공이라 어쩔 수 없이 엔지니어로 15년 근무했으나그 당시에는 현재의 상태가 만족스럽지 않았다, “지금의 일 말고 해야 할 일이 또 있다는 생각에 변신하고파 1998년 캐나다로 이민을 갔다고 했다.

캐나다 이민 초기 미국으로 건너가 스시학교를 다녔다손으로 만지작거리는 재미를 즐길 수 있을뿐더러 벌이도 아주 좋았다스시학교 졸업 후 다시 캐나다로 돌아와 일식집 셰프로 일했다하지만이민까지 와서 남의 밑에서 일하는 것이 싫었다자기 점포를 구하던 중 그리스 음식점을 운영하던 가게를 인수했다마음은 스시집을 열려고 했다그러나 가게 원주인이 그리스 음식 기술을 전수하고 단골들도 확보해 줄테니 해보라고 설득했다그때부터 그리스 음식 셰프가 됐다.

캐나다에서 4년 반 정도 사업도 잘되고 그럭저럭 만족했다그러던 중 한 교포가 한국에서 그리스 음식 프랜차이즈를 하자고 제안해 귀국했다가맹사업이라면 가게를 종일 지키지 않아도 돼 자유로울 수 있기 때문이다만화도 그리고 영어단어 책들도 더 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그러나 가맹사업 동업은 서로에게 상처만 남기고 1년 만에 끝났다.

그 후 2003년 서울 홍대 앞에서 국내 최초의 그리스 음식점을 열었다그리고 다시 합정으로 옮겨 지금까지 20년 가까이 운영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