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일을 기다린다는 시니어 편의점 직원. 사진=이운성

[시니어신문=이운성 기자] 많은 시니어들이 첨단 디지털 기기 활용에 두려움을 갖는다그러나 디지털 시대는 일의 형태를 단순화시키고 힘보다는 기기 사용 능력을 중시한다이러한 변화는 시니어들에게 새로운 일자리의 기회를 제공해 주기도 한다.

편의점은 그동안 청장년층의 대표적인 일자리였다그러나 이제 편의점은 더 이상 젊은층만의 일자리가 아니다디지털 기기의 도움을 받아 업무 처리가 단순화되고 체력을 필요로 하는 일이 줄어들었다편의점 일 처리는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는 일자리가 되고 있다.

‘GS25 주엽한사랑점이란 시니어 동행 편의점이 있다이 편의점은 고양시니어클럽이 운영하고 있다고양시니어클럽은 고양시의 지원을 받아 2개의 시니어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다주엽한사랑점은 그 중 2호점이다.

이 편의점에는 14명의 시니어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직원 1명이 하루 6시간씩 일주일에 이틀간 일한다교육을 마치고 적응 기간 1~2개월을 거치면 어렵지 않게 일 처리가 가능하다시니어라고 특별히 업무 적응 기간이 더 필요하지는 않다.

고양시 시니어동행편의점. 사진=이운성

운영 초기낮에는 시니어야간엔 청장년으로 역할을 나눠 근무를 했다지금은 24시간 시니어들로만 운영한다다만야근 근무는 남성 시니어가 담당하고 있다.

고양시니어클럽의 진영민 매니저는 시니어 직원들이 편의점 업무에 적응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며 오히려 책임감이 커서 갑작스런 결근이나 사직이 없어 안정적으로 운영 가능한 점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기자가 방문 중에도 많은 방문객이 있었다. 100여 종이 훨씬 넘는 담배 주문부터 손님이 직접 계산대에 가져와 결제하는 물건까지 다양한 요구가 발생한다시니어 직원은 어색하지 않게 디지털 기기를 사용해 능숙하게 주문을 처리했다.

월요일과 화요일 오전에 근무를 하는 조영순(68) 씨는 일을 하니 건강도 좋아지고 손주들 용돈도 줄 수 있어 만족한다편의점이라는 곳이 젊은이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이어서 같이 몸도 마음도 젊어지고 있다며 근무일인 월요일과 화요일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시니어들은 무인주문기 키오스크나 첨단 디지털 기기가 어렵고 불편하다면서 거부감을 갖기 마련이다키오스크에 친숙하지 못하면 카페에서 간단한 커피 한 잔을 주문하기도 어려운 시대다그러나 두려움보다는 적극적으로 적응해 나가면 새로운 기회가 열릴 수 있다.

과거에는 시니어 일자리가 주로 거리청소 등 공공근로사업 위주였다이제 첨단 디지털 기기가 시니어 일자리 기회를 서비스업으로 넓혀주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